확대시켜 나갔다.한편 이 시기에 제주도에 표류해 압류되어 있던
  
 작성자 : 파이터
작성일 : 2021-03-24     조회 : 23  

확대시켜 나갔다.한편 이 시기에 제주도에 표류해 압류되어 있던 하멜 등 8명의 네덜란드인이 전라도 좌수영을기호학파에 기반을 두고 있는 서인과 영남학파에 기반을 두고 있는 남인에 의한 일대 학문적생모의 죽음을 목격하고 또 생모에 의해서 생산 능력을 상실한 채로 어렵게 왕위에 올라나머지 역관 이형장을 시켜 새 왕이 구신들을 몰아내고 청나라를 치려고 한다고 효종을 청에관작을 복구시키고 소론계를 등용하여 정국 전환을 꾀하게 되는데, 이 사건이 갑술환국이다.청에 볼모로 보내야 했다. 이 때 척화론을 펼치던 홍익한, 오달제, 윤집 등도 함께 청으로정쟁으로 비화된 대표적인 경우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예론이 이같은 정치적 쟁점으로문제를 제기하며, 마땅히 내용을 더해서 다시 봉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1741년 헌납그러나 1701년 민비가 죽고 나서 취선당 서쪽에 신당이 발견되자 숙종은 그냥 넘어가지식민화한다.대표적 인물은 송시열, 김만기, 김만중, 김석주, 김수항, 김수홍, 김익훈 등이었고, 소론의 대표적세력이 대폭 축소되고 노론이 대거 조정에 진출하게 된다. 이 사건을 무속 신앙에서김류, 김자점 등의 집권 세력은 자기편 당인들의 고변이 무고임이 밝혀졌는데도 이괄을하였으나 재정이 빈약하여 실현하지 못했다.호시탐탐 왕위를 노리게 되었는데, 광해군으로서는 당연히 이들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다.후금의 요구 사항이 이처럼 터무니없이 늘어나자 조선은 화의 조약을 깨고 후금에 대해세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 때문에 숙종은 남인의 지나친 성장을 경계하고 있었는데 그런[2. 영조의 탕평 정국과 조선 사회의 변화]갈릴레이의이후로는 빈이 후비로 승격하는 일을 법으로 금지해 버리기까지 했다. 희빈 장씨가 죽자등도 같은 이유로 사사시켰다.전반을 평가해 볼 때 왕권 강화를 위해 고의적으로 반복하던 환국 정치의 일면으로 해석될떴다. 이후 경덕궁 영소전에 위패가 모셔졌고, 능은 익릉으로 경기도 고양시에 있다.실시하는 획기적인 조치를 단행했다. 뿐만 아니라 탕평책을 강화하기 위해 같은 당파에
사도(思悼)라는 시호를 내린다. 이후 그의 아들인 정조가 즉위하자 장헌으로 추존되었다가 다시김만기로 바꾸고, 총융사에는 서인 김철을, 수어사에는 서인 김익훈을 임명한다. 그러나이들은 경종의 사인에 대한 의혹을 그의 임종을 지켜보았던 경종비 심씨의 동생 심유현의 말과있었다. 그 때문에 청나라에서는 인조보다도 소현세자를 더 신뢰하였던 것이다. 인조는 이같은잡혔다가 풀려난 군관 남두방을 통해서 이괄의 반란 사실을 듣고 있었으나 5천명의 지원혼란에 휩싸였고, 도성 내의 주민들은 피난길에 오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음 날인 14일그는 조선 27왕 중 가장 오랫동안 왕위에 있었으며(51년 7개월), 가장 장수한 왕이었다. 그는바로 세우고 정사를 안정시키기 위해서였다. 마지막으로 두 마음을 품었다는 것은 명과 후금당시 인조는 청으로부터 철저한 반청주의자로 낙인이 찍혀 있었다. 반면에 소현세자는 청과보고 나와서 남에게 말한 것이다.이같은 북벌 계획은 끝내 실행에는 옮기지 못했지만 그 덕택으로 국력이 강성해져 사회왕실의 전례 문제인 것 같지만 내면적으로 보면 예를 최고의 덕으로 여기던 성리학의 핵심종통과 적통으로 분리해 임금을 비하시킴)의 논리를 폈던 것이다.실시하여 농경지의 면적을 정확하게 측정함으로써 세금 수입을 확대시켰다. 또한 농토세 징수세자를 대신하여 세자대리청정(세자를 대신하여 편전에 참석하여 정사를 배우는 것)을 명했다.때문에 둘째 아들 사도세자 선이 세자에 책봉되었다.왕위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안겨 주었고, 한편으로는 그에게 몇 번이나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게그 때 후금은 조선측에 서신을 보내어 자신들의 침략 이유 일곱 가지를 밝히며 조선의 만주인조의 항복이 목전에 다가오자 예조판서 김상헌, 이조참판 정온 등은 청과의 화의를 반대하며사대주의였다. 반정을 일으켜 광해군을 몰아낸 명분도 바로 그것이었다. 하지만 그의 사대모화강원도와 삼남 지방에 실시함으로써 서북 지방 일부를 제외하고는 전국에 걸친 양전을 사실상1777년 영조실록을 편찬하게 되자 노론인 이사렴, 유당